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12회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김숙자 소아청소년병원 김숙자 원장 수상…'희귀 유전질환 분야 선구자'로 '한국 선천성 대사질환 치료 발전에 기여한 공로' 인정

기사승인 2021.05.10  10:34:12

공유
default_news_ad2

- 전물 저서 출판·유튜브 운영 등 '희귀 유전질환 교육·홍보 활동'에도 활발히 참여

제12회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수상자로 김숙자 소아청소년병원 김숙자 원장<사진>이 선정됐다.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은 한국여자의사회(회장 윤석완)와 함께 한국 의료계 발전에 획기적인 공을 세우고 의료인의 명예와 위상을 드높인 여의사에게 매년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제12회 한독학술대상 수상자 김숙자 소아청소년병원 김숙자 원장.

김숙자 원장은 희귀질환 분야 연구에 전념하며 선천성 대사질환 치료 발전에 이바지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원장은 선천성 대사질환 진료를 위해 한국 최초로 텐덤 질량 분석기를 신생아 스크리닝 검사에 적용했으며, 동료 의사들을 위해 ‘의사를 위한 유전성 대사질환의 진단과 치료지침’을 저술하기도 했다. 

또한, 현재까지 희귀 유전 질환과 관련된 다양한 전문 저서를 출판하는 등 해당 분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김숙자 원장은 1975년 충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충남대학교 대학원에서 의사 석사 및 의학 박사를 취득했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하버드 대학교 부속 아동 병원, 메사스세추 제너럴 병원을 거치며 미국 소아과 전문의, 미국 임상유전학 전문의와 임상 생화학 유전학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김 원장은 ‘김숙자 소아청소년병원’을 운영하며 신생아 시기에 대사 질환이 있을 경우, 24시간 내지 48시간 내에 확진 검사를 하여 즉시 치료에 임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한국 유전학 연구소에서 전국의 희귀 난치성 질환 환자를 보고 있다. 또 현재는 유튜브 채널 ‘육아 닥터 김숙자&김숙자 소아과’를 통해 희귀 난치성 질환에 대한 교육과 홍보를 겸하고 있다.

한편, 제12회 한독 여의사 학술대상 시상식은 5월 10일 월요일 오후 7시 서울 코리아나 호텔 글로리아홀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인 김숙자 원장에게는 2,000만 원의 상금과 약연탑이 수여된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5
set_hot_S1N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