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17회 KRPIA 파마컵(Pharma Cup)' 성황리 종료…긴장감 넘치는 치열한 승부차기 접전 끝에 MSD+오가논팀 우승 거머줘

기사승인 2022.09.28  06:29:30

공유
default_news_ad2

- 코로나19 이후 3년만에 개최, 'KRPIA 글로벌 제약사 14개사 350여명 참석해 회원사간 유대·단합' 다져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이하 KRPIA, 회장 오동욱)는 ‘제17회 KRPIA 파마컵(Pharma Cup)’이 지난 24일 성황리에 마쳤다고 전했다.

이번 KRPIA 파마컵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잠시 중단된 이후 3년만에 개최된 행사로 약 350여명의 제약사의 임직원과 가족들이 함께 참여했다. 

특히, 올해는 축구와 족구 경기가 동시에 진행되는 다채로운 체육행사로 마련되어 응원하는 가족과 참가자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 분위기 속에서 치뤄졌다.

경기도 하남종합운동장에서 개최한 KRPIA 파마컵은 이른 오전부터 총 13개 팀의 글로벌 제약사의 축구 예선경기를 시작으로 접전을 펼쳤으며, 바로 이어서 오후에는 족구 예선 경기를 진행해 축구와 족구 경기의 합산 점수가 높은 6개 팀(다이찌산쿄, MSD+오가논, 암젠, 사노피아벤티스, 베링거인겔하임, 애보트)이 최종 본선 6강에 올랐다.

올해 본선 경기는 특별히  6강부터 결승전까지 모두 승부차기 방식으로만 승부수를 겨뤄, 참가자들과 응원하는 가족들 모두에게 긴장감 넘치는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했다.

치열한 승부차기의 접전 끝에 MSD+오가논팀이 우승컵을 거머쥐었고, 준우승은 다이찌산쿄, 그리고 3위는 공동으로 암젠과 사노피아벤티스가 차지했다. 스포츠맨십이 뛰어난 팀에 시상하는 페어플레이상은 한국 오노약품에게 돌아갔다.

파마컵 단체 사진.

한편, 열띤 응원전을 벌인 팀에게 시상하는 응원상은 암젠과 사노피아벤티스에게 수여됐다. 그리고 우승팀 MSD+오가논팀의 정재신 선수가 MVP로 선정됐다. 파마컵 우승기를 차지한 MVP: MSD+오가논팀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승리의 기쁨을 나눴고, 참석자들도 선수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글로벌제약사간의 친목도모와 협력을 위해 2005년부터 개최한 축구대회 ‘파마컵(Pharma Cup)’은 올해로 17회를 맞이했으며, 2013년부터 KRPIA가 공식 후원하면서 공식대회명칭이 ‘KRPIA 파마컵’으로 변경됐다.

우정헌 기자 mtjpost@mtjpost.com

<저작권자 © 메디트리트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6
set_hot_S1N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