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22 국감]우울증·불안장애 진료환자 899만명 '코로나 이전보다 20대 42.3% 증가'…백종헌 의원 "코로나19 이후 정신 건강 대책 마련 시급,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대책 필요"

기사승인 2022.10.05  06:29:12

공유
default_news_ad2

- 백종헌 의원 "코로나19 이후 정신 건강 대책 마련 시급,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대책 필요"

우울증과 불안장애로 인해 치료받은 환자가 지난 5년간 899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백종헌 의원(국민의힘)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울증과 불안장애로 인해 치료받은 환자가 지난 5년간 899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진료환자 수는 172만명으로 코로나발병 전 2019년 대비, 14.2% 증가했다. 특히, 20대에서 42.3%(28만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종헌 의원은 "이 결과는 코로나19시대, 과열된 입시와 취업경쟁 스트레스, 그리고 사회 양극화 심화 등 흔히 말하는 N포 세대를 표현해 시대상을 반영하는 하는 것처럼, 불안한 사회 속에 불안감을 갖고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백종헌 의원.

우울증은 의욕 저하와 우울감을 주요 증상으로 다양한 인지 및 정신 신체적 증상을 일으켜 일상 기능의 저하를 가져오는 질환을 말한다. 

불안장애는 심한 공포와 불안 및 이와 관련된 행동적 양상을 지닌 다양한 질환들을 포함하며, 해당 질환은 불안과 공포를 유발하는 대상이나 상황에 따라서 다양할 수 있음. 정상적인 불안과는 다르며, ▲오랜 기간 지속된다는 점에서 스트레스에 의해 유발되는 일시적인 공포와 불안과도 다르다. 

일차적 판단은 문화적, 상황적 요인을 고려해 임상의가 내리게 되고, 다른 정신질환으로 더 잘 설명되지 않을 때에만 진단될 수 있다.

코로나19 이전 2019년과, 이후 2021년 연령대별 증가율를 비교해 보면, 20대가 42.3%로 가장 늘었고, 10대이하 33.5%, 30대 24.9%, 10대 22.1%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어 10대에서 30대까지 젊은 층들이 불안한 사회에서 혼란스러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5년간 우울증·불안장애 환자의 연령별 현황을 살펴보면, 60세 이상이 338만명으로 가장 높기 때문에 고령화 시대에 우울증·불안장애 환자에 대한 대책도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5년간 우울증·불안장애 진료인원, 요양급여 현황(자료 백종헌 의원실 제공).

지난 5년간 성별 우울증·불안장애 진료 현황을 살펴본 결과, 여성이 577만명으로 전체의 64.2%를 차지해 남성(35.8%)에 비해 월등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종헌 의원은 “코로나19, 경기침체, 과열된 입시와 스트레스, 그리고 사회 양극화 심화 등우리 국민들은 우울감과 불안한 현실 속에 살고 있다”며 “특히 이 나라를 이끌어갈 젊은 층 중심 층에서 우울·불안증상으로 힘들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의원은 “지난 5년간 899만명, 전국민의 약 5분의 1이 우울·불안장애로 진료를 받고 있는 현상황에서 복지부는 관련 대책을 제대로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코로나19 이후 정신건강 문제는 더 중요해질 것이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복지부가 나서서 제대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트리트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6
set_hot_S1N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