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손쉽게 사용하는 아스피린, 알고 보니 '양날의 검'…심뇌혈관질환 1·2차 예방? 출혈 유발?

기사승인 2019.09.19  07:41:10

공유
default_news_ad2

- '무조건적 맹신 절대 금물' 복용 전 전문의 상담 필수
손쉽게 사용하는 아스피린, 알고 보니 '양날의 검'

갑자기 머리가 아프다면? 열이 많이 난다면? 병원에 방문하기 전, 우리는 집에 있는 상비약을 찾아보거나 약국에 방문하여 약을 구매한다. 대표적으로 ‘아스피린’이 있다.

아스피린은 기본적으로 해열, 진통, 소염제의 용도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이외에도 혈소판의 활성을 억제하여 피를 묽게 하고, 심뇌혈관질환 위험을 낮춘다고 알려져 있다. ‘아스피린’, 과연 우리에게 이롭기만 한 약일까?

심뇌혈관질환 1·2차 예방? 출혈 유발?

심뇌혈관질환에는 대표적으로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이 있다. 해당 병력이 있는 환자에게 ‘아스피린’은 재발방지를 위한 2차적 예방 효과로 뛰어나다. 출혈의 위험에도 아스피린 복용에 따른 장점이 더 크다는 사실이 입증된 바. 그렇다면, 해당 병력이 전무한 건강한 사람에게는 어떠한 효과가 있을까?

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

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는 “아스피린 복용이 뇌졸중뿐만 아니라 심근경색을 급격히 감소시킨다는 1998년 연구결과로 인해 현재까지 광범위하게 1·2차 예방에 많이 활용되고 있다”며 “하지만, 심뇌혈관질환이 없는 사람에게 아스피린의 ‘예방 효과’는 아직까지 논란이 있다”고 말했다.

여러 연구를 살펴보면, 아스피린은 혈소판 작용을 억제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출혈 부작용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아스피린 복용이 뇌출혈을 32% 증가시킨다는 2009년 연구, 저용량 아스피린(50~160mg)은 위장관출혈을 59% 증가시킨다는 2000년 분석 자료가 이를 뒷받침해준다.

특히, 2016년 미국 질병예방특별위원회(USPSTF)가 진행한 분석에 따르면, 아스피린 복용은 심근경색증 22%, 사망률을 6% 감소시키는 반면, 주요 위장관출혈은 59%, 뇌출혈은 33% 증가시킨다.

고령, 출혈 위험 높다면 복용 신중해야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사람에게 관찰되는 대표적인 부작용은 손·발에 멍이 쉽게 들고, 속쓰림 등의 위장 불량이 나타나는 것이다. 특히, 발치 및 내시경 등의 시술 시에는 출혈 우려로 인해 약을 중단하기도 한다. 여기서 눈여겨 볼 점은 나이와 출혈 발생률이 비례한다는 것이다.

김원 교수는 “고령일수록 심뇌혈관질환의 발생률과 함께 출혈의 위험도 증가하기 때문에 아스피린 복용에 신중해야 한다”며 “2018년에 발표된 <대규모 무작위 임상연구>를 살펴보면, 저용량 아스피린은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을 유의미하게 감소시키지 못한 반면, 오히려 출혈을 증가시킨다고 보고되고 있기 때문에 아스피린에 대한 무조건적인 맹신은 금물”이라고 말했다.

※ 대규모 무작위 임상연구.

김원 교수는 “2019년 3월 발표된 미국심장병학회 진료지침에서는 출혈 위험이 낮고, 심혈관질환의 고위험군 중 40~70세 성인으로 대상을 국한시켜 선별적인 아스피린 복용을 권장하고 있다”며 “심혈관질환을 앓았던 병력이 있거나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는 환자에게 아스피린은 예방적 효과가 클 수 있지만, 건강한 성인에게는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동양인은 서양인에 비해 약제에 대한 출혈 위험이 더 높다고 알려졌기 때문에 아스피린 복용에 앞서 전문 의료진과의 상담은 필수다.

<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 THE MEDICAL HERALD 에디터 우정헌 기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